지난 제주여행은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는' 여행이었다. 


날씨는 나빴고 숙소는 좋았던 이유도 있지만,

툭하면 오는 제주도에 새로울게 뭐 더 있겠냐 싶어서

먹방마실외 거의 방콕............................ .이었다.


그래도 부러 찾아간 곳 중 하나가 

변태 아니고 본태박물관  

이름이 좀 거시기 하지만, 평생 잊지 않을 작명이다.


제주도에 참 많은 박물관/미술관들이 생기고 있다. 

대부분 제주 본연의 색깔과 관련없고, 

이 곳 역시 그런 곳 중 하나지만, 








그래도 건축과 현대미술에 관심있다면,

들러볼 만한 곳 중 하나...











우선 건물 설계자가 안도 타다오다.

그의 트레이드마크라 할 수 있는 노출콘크리트양식이 너무 흔해져서인지, 

요즘은 노출콘크리트양식에 각 지역의 고유양식을 혼합하는 방식을 추구하는데, 










여기선 한국 고유의 기와담장과 대비를 이뤘다.  












그의 또 다른 단골소재인 물을 가운데 놓고

차갑고 밋밋한 콘크리트 질감과 섬세한 기와담장의 대비가 은근 멋지다.











노출콘크리트기법 + 로컬양식 사례를 볼 수 있는 곳이 또 한군데 있는데,

섭지코지 휘닉스단지내에 있는 지니어스로사이가 바로 그 곳

그 곳에선 노출콘크리트와 제주 고유의 현무암을 대비시켜 놓았는데,

건축에 관심있다면, 

지니어스로사이와 본태박물관을 세트로 엮어 구경해도 좋다.










본태박물관은 4개의 독립전시관으로 구성


1관 전통공예

2관 현대미술

3관 쿠사마 야요이

4관 꽃상여 & 꼭두


이 중 3관, 4관만 사진촬영 가능하다.


2관에 로버트 인디애나, 스텔라, 백남준 등 친숙한 작가들의 작품이 많은데

사진촬영금지인 것을 보니, 소장품이 아니라 대여작품인가 싶기도 하다. 












2관 끝자락에 있는 본태 카페,

이 곳에선 식기가 작품의 소재로 변신 ~











카페앞 풍경

날씨만 좋았다면 차한잔 마시며 분위기 즐기기 좋은 곳인데,











갑작스런 진눈깨비에 강풍까지 불어 잽싸게 사진만 찍고 철수 ~

근데 이 여자 아무래도 살찐 듯...











3관은 쿠사마 야요이 전용관으로 

그녀의 대표작 땡땡이 호박이 전면에 똭 ~


한국에서 대중적으로 가장 알려진 일본 현대 미술가를 꼽으라면

무라카미 다카시와 이 할머니를 꼽을 수 있는데, 

다소 과격한(?) 작품을 선보이는 다키시가 남성취향이라면 

땡땡이 무늬에 집착하는 야요이는 여성취향이다. 


뉴욕에서 활동하던 시절, 

자기가 없었으면 잭슨 폴락도 나올 수 없었고, 

존 레논도 자기로 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등

예술적 자부심이 대단한(?) 분인데,  

정신병원에서도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작품활동을 할 정도로

열정 또한 대단한 작가다.  








쿠사마 야요이의 거울 방

아마도 본태박물관의 시그니처일 듯 ~











들어가면 3~5분정도 머물 수 있는데,

거울과 조명의 힘으로 우주삼라만상(?)을 체험할 수 있음











특히 연인이 함께 들어간다면 예술과 애술(애?)의 경게를 넘나들 수 있겠으나, 

난 가족과 함께 들어갔으므로 예술만 감상하고 나옴.

- 내 머린 왜 항상 이쪽으로만 생각할까?  -.-a










3관이 일본판 판타지였다면,

4관은 한국판 사후세계 (?)


상여를 '작품'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여기서 보니 꽃상여도 충분히 작품의 가치가 있겠구나 싶다.








뭐가 보이냐?

혹시 망자가 보여?

그럼 도깨비 신랑?










꼭두인형들 모음

꼭두각시의 그 꼭두맞는데, 원래 상여를 장식하는 인형들로..

'꼭두'새벽처럼 최상급 형용사 역할도 하지만, 

이 세상 (이승)과 저 세상(저승)의 경계를 의미하기도 한다고 ~

나도 이번에 첨 알았다.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저 멀리 산방산위로 빛내림이 한창이다.




제주도엔 안도 타다오외에도 또 한명의 유명 건축가인 이타미 준의 건축물도 많은데,

본태박물관과 이웃하고 있는 비오토피아와 포도호텔이 바로 그 곳

특히, 비오토피아 단지내의 물/바람/돌 미술관과 방주교회 등이 유명한데,  

본태박물관 바로 앞에 위치해 있으니, 걸어서 두 건축가의 작품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

근데, 비오토피아가 사유지라 그냥 막 들어갈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음



그나저나 언제부터 제주도가 일본 건축가들의 전시장이 된건지 아리송하다.

롯데 아트빌라에 승효상등 국내 건축가들의 작품이 들어가 있긴한데, 

전반적인 세는 역시 일본계다.


이러다 

땅은 중국인

건축물은 일본인이 다 잡을라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amD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