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진행된 10회 청주 국제공예 비엔날레 2017











2년 마다 열리는 행사로, 13년 이후 빠지지 않고 참관중이다.










무튼 이번에도 와이프와 동행











언젠간 와이프 빼놓고

젊고 이쁜 큐레이터와 동행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는 희망고문을 안고 산다.









사진은 새로 바꾼 LG V30 스마트폰으로 촬영

저조도 촬영성능을 테스트해 볼 수 있는 기회였는데..










렌즈의 빛갈라짐이 좀 특이하고,











해상력은 좋은데,











(극)저조도에선 아직 수채화 현상이 있고, 











잘 찍힌 사진과











못 찍힌 사진간 편차가 좀 있다.

중요한건 모델










그럼에도 

저조도에서 평균적으로 이 정도 사진을 뽑아내니

앞으로 카메라 따로 살 필요가 있을까?












공예 비엔날레다 보니 공예품이 주류를 이루지만, 












올 해 전시의 특징을 꼽아보자면

공예 비엔날레가 아니라 디지털 아트 비엔날레가 아닌가

착각할 정도로 다양한 '기술'이 선보였다.









공예품이라기 보단 미디어 아트 그 자체인 작품이 많고











세라믹 공예품에도 프로젝터로 영상을 비추거나











이우환의 '관계항'시리즈를 연상시키는 돌덩이에

영상을 입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심지어는 3D 프린팅자체를 오브제로 하는 작품까지...











또 한가지 특징은, 이런 디지털 아트스러움이

유독 한국작품에서 흔한데 반해..










해외 초대작들은 몸으로 때우는 











노가다 집약형 작품이 많다는 점











IT강국(?)의 영향이 한국 미술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










조명은 이제 작품의 필수이자 일부이며

와이프인줄 알고 찍었는데, 모르는 여자네?

어쩐지 젊고 이쁘더라









디스플레이 연출효과도

그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것 같다.










일본 애니메이션에 본 듯한 데자부를 일으키는

작품이 많은 것도 최근 미술전시의 특징 










가장 인상적이었던 영상작품





 중국 Xue Geng 이란 작가의 Mr. Sea 란 작품인데

작가가 직접 제작한 도자기인형들을

스톱모션기법으로 촬영해, 청나라 시대 

공이란 스토리를 재현한 영상물 

도자기 인형의 귀여운 질감과 달리

은근 야하고 잔인하다










Posted by Dam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