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구리 캠핑장에서 이틀간 야영 후,

제주에서의 마지막 1박은 초큼 편하게 보내기로...

 

 

 

 

 

 

 

 

 

 

 

 

 

 

편하면서도 이왕이면 이쁜 ..

 

 

 

 

 

 

 

 

 

 

 

 

 

ㄱ ㅗ ㅏ ㅇ ...

 

 

 

 

 

 

 

 

 

 

 

 

 

 

 

 

 

 

 

 

 

 

 

 

 

 

 

 

 

제주동쪽에 안도 타다오의 글라스 하우스와 지니어스 로사이가 있다면,

제주서쪽엔 또 한명의 걸출한 건축가 이타미 준의 포도호텔이 있다. 

 

 

 

 

 

 

 

 

 

 

 

 

 

 

 

객실수 26개에 불과한 소박한 단층 호텔..

그러나 신라보다 가격이 센 일종의 부띠크 호텔 ~

하늘에서 내려다 보면 지붕모양이 포도송이같다고 해서 포도호텔..

 

 

 

 

 

 

 

 

 

 

 

 

안도 타다오가 노출 콘크리트와 글라스월의 개방감을 상징으로 한다면,

이타미 준의 건축물은, 다소 폐쇄적 느낌과 외부와의 소통공간이 공존하는 분위기랄까?

 

 

 

 

 

 

 

 

 

 

 

 

 

 

그리고 현지 환경과의 철저한 조화..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이 주위환경과 상관없이 일관된 노출콘크리트와 철제/글라스 월로 우뚝 서있다면,

이타미 준의 건축물은 자기를 낮추면서 최대한 주위환경과 어울리는 느낌..

제주 오기전 그에 관한 책을 읽어 봤는데... 이타미 준은 건축소재도 가급적 현지 소재를 활용한다고..

 

 

 

 

 

 

 

 

 

 

 

 

古 백남준의 흔적..

 

 

 

 

 

 

 

 

 

 

 

 

 

 

 

우리가 예약한 한실,

오랫만에 보는 창호지....

 

 

 

 

 

 

 

 

 

 

 

 

 

 

그 창호지 너머 뒤뜰...

호텔이라기 보다는 포근한 한옥같다고나 할까?..

전세계 많은 호텔들을 다녀봤지만, 이런 분위기는 처음.

 

 

 

 

 

 

 

 

 

 

 

 

 

 

뒤뜰 정원의 야경.....

 

 

 

 

 

 

 

 

 

 

 

 

 

 

 

객실수는 많지 않지만,

객실당 공간은 일반 호텔의 거의 두 배에 이를 정도...

 

 

 

 

 

 

 

 

 

 

 

 

 

 

1937년생, 2011년 타계했다.

'귀화'를 기준으로 애국이니 민족애니 하는 단어를 쓰고 싶진 않지만,

야구선수 장훈과 함께, 끝까지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은 몇 안되는 재일동포..

2003년, 프랑스 국립미술관인 기메 동양미술관에서의 개인전 제목을 '이타미 준, 일본의 한국 건축가'라고 정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뿌리의식이 강했다.

 

 

 

 

 

 

 

 

 

 

 

 

 

 

 

 

 

 

 

 

 

 

 

 

 

 

 

 

 

 

 

탐나는 히노끼 욕조...

집에 설치해 볼까 잠시 생각해 보았으나, 관리하는데 손많이 간다는 말에 바로 생각접기.. 

 

 

 

 

 

 

 

 

 

 

 

 

 

 

 

 

 

 

 

 

 

 

 

 

 

 

 

 

 

 

제주도 아니랄까봐 이왈종 화백의 작품들이 눈에 많이 띄는데,

이 작품은 이왈종 화백 특유의 동화스러움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추상쪽 ~ 

 

 

 

 

 

 

 

 

 

 

 

 

 

 

객실 수가 적어서인지... 조금 심하게(?) 조용한 분위기..

 

 

 

 

 

 

 

 

 

 

 

 

 

 

 

 

 

 

 

 

 

 

 

 

 

 

 

 

 

 

포도호텔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새우튀김우동...

면발이 장난 아니게 쫄깃하다는 ~

 

 

 

 

 

 

 

 

 

 

 

 

 

 

 

새우튀김우동도 별미였지만,

난 평소 밥심으로 살아서인지... 정갈한 조식이 정말 맛있었다는..

 

 

 

 

 

 

 

 

 

 

 

 

 

 

 

 

 

 

 

 

 

 

 

 

 

 

 

 

 

 

포도호텔의 포인트라 할 수 있는 중앙홀의 실내정원...

밖에 있는 정원을 실내로 끌어들이되 가두지 않는 느낌..

 

 

 

 

 

 

 

 

 

 

 

 

 

 

 

 

 

 

 

 

 

 

 

 

 

부대시설이 없어 다소 심심할 수도 있지만,

기존의 복도형 호텔에 싫증났다면,

혹은 조용한 휴식과 프라이버시를 원한다면,

꼭 한번 들러 볼만한 곳..

 

호텔 바로옆 핀크스에서 라운딩 후,

이 곳 히노끼 욕조에 몸을 담근다면,

더 이상 바랄게 없겠다.

 

 

 

 

 

 

 






 

 

 

Posted by Dam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