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나영석 PD가 

우릴 따라다니나봐...









보통 일년전부터 여행준비를 시작한다. 


작년 여름 아이슬란드 여행후기를 올리기 시작했을 때,  

이미 다음 여행지 일정과 항공/숙박을 예약한 상태였다. 










그때 정한 다음 여행지는 아프리카 


근데,

꽃 청춘 아이슬란드편이 방송을 타기 시작하더니,

바로 이어서 아프리카편 시작 ~~

그것도 우리 행선지와 겹친다.


"이거 뭐야???

우리 여행지와 계속 겹치잖아 ~~~

혹시 당신 방송작가 친구가 다 말해주는것 아냐?"





 




방송타기 훨씬 전 부터 준비했는데,

결국, 2주간의 우리 여름휴가는

꽃청춘을 따라간 모양새가 되버렸다. 


왠지 억울한 이 기분은 뭐지? 










사실, 아프리카 여행은 이번이 두 번째,

지난 2009년 이집트 전역을 여행했었다.


허나, 우리 정서상

남아프리카를 빼고 아프리카를 여행했다고 하기엔 

어딘가 어색하지? 











그래서 남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두 나라를 찍었다.


남아공과









나미비아... (숨은 사람 찾기)













여행방식은 이번에도 캠핑카여행


2008년 뉴질랜드에서 첫 캠핑카여행을 시작한 이래,

일곱번째 캠핑카여행이다.  










8년 전 그땐 아이들이 쬐만 해서

캠핑카가 궁궐처럼 느껴졌는데,












귀여웠던 애들은 온데 간데 없고, 

변성기 지난 두 넘을 태우고 다니려니, 

캠핑카가 비좁다.










  

그럼에도 캠핑카여행엔, 

다른 여행에서 맛볼 수 없는 독특한 분위기가 있는데,













이동할 때 마다 짐정리 할 필요가 없다는 점과 

(아이들 있는 집에선 특히 장점)

해외 다양한 캠핑장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장점 외에도, 












좁은 공간에서 함께 복닥거리다 보니,

가족간 유대감이 훨씬 더 강해지는 효과가 있는 듯 싶다.

설마 나 혼자만의 생각은 아니겠지? -.-;  












이번 여행에선 캠핑카외에도 (남아공)














승용차와 (케이프타운) 













사막용 루프탑 사륜구동(나미비아)을 렌트했고, 












 

케이프타운과 나미비아 빈툭에선 에어비엔비를 이용했다. 

에어비엔비는 현지 주거생활을 경험하는 장점도 있다. 

 










아프리카 여행답게 몇 번 아찔한 순간이 있었는데,

야간 운전중 소떼와 두 번 충돌할 뻔 했고, 













대장 코끼리가 째려보며 우리쪽으로 방향을 튼 순간

머리카락이 삐죽 솟는 공포를 체험했고,,



 










모래에 빠져 오도가도 못하다가, 

지나가던 셔틀 도움으로 간신히 탈출(?)했고, 












나미비아사막에서 전복사고난 차량도 보고

또 다른 차량전복으로 한국인들 부상소식도 듣는 등    





지금까지 해왔던 여행들에 비해

꽤 다이나믹한 경험들을 했지만,


어쨌거나 무사히 잘 돌아왔다.






사실 떠나기전 제일 우려했던 것은

아프리카의 악명(?)높은 치안문제였는데,








케이프타운은 아프리카의 유럽답게 평화로웠고,













도심을 벗어난 캠핑장은 

오히려 더 안전하고 사람들도 친절했다.












게다가 남아공은 물가도 싸서

재밌는 식도락여행을 겸할 수 있었다. 



 













한가지 슬펐던 것은

이번 여행을 통해 

 체력이 예전같지 않다는 것을 느낀바,














편안한 휴양지 여행은 나이들어 힘빠졌을때 하고,















힘있을때 조금이라도 더 아이들과 먼 곳을 여행하자는













우리의 여행원칙을 재확인했다. 












 믿음, 소망, 사랑 돈, 체력, 시간 중에 

제일은 시간이라...

움켜쥐어도 슬슬 빠져나가는 모래알처럼...

아이들과 함께 여행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아프리카 여행 프롤로그 후기 끝.

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캠핑카 아프리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10 ( Part 1/2) - 남아공 케이프타운 라이언스 헤드 ( Lion's Head )  (8) 2017.03.05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9 - 케이프타운 캠스베이 / Camps Bay Beach / 테이블마운틴  (2) 2017.02.26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8 - 케이프타운 캠스베이 에어비엔비 / Codfather Seafood / Camps Bay Beach  (13) 2016.12.25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7 - 샤카랜드 (Shakaland) / Durban Dolphin Holiday Resort 캠핑장  (4) 2016.12.19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6 - 하마의 땅, 남아공 세인트 루시아 호수 보트투어 / Sugarloaf 캠핑장  (8) 2016.12.11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5 - 남아공 크루거 국립공원 크로커다일 브리지 캠프 / 스와질랜드 / 남아공 세인트 루시아 Sugarloaf 캠핑장  (2) 2016.12.05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4 - 남아공 크루거 국립공원 / 사타라캠프 / 크로커다일 브리지 레스트 캠프 Crocodile Bridge Rest Camp  (8) 2016.10.28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3 - Swadini Forever Resort / 크루거 국립공원 / 사타라캠프  (4) 2016.10.17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2 - 파노라마 루트 / Pinnacle Rock / God's Window / Wonder View / 베를린 폭포 / Bourke's Luck Potholes / Swadini Forever Resort  (4) 2016.10.05
아프리카 캠핑카여행 Day 1 - 요하네스버그 캠핑카 픽업 & 아파르트헤이트 박물관 / Loskopdam Forever Resort  (14) 2016.09.25
아프리카 캠핑카 여행 Day - 0  (23) 2016.09.18
Posted by Dam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