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가족여행으로 두루두루 많이 돌아다녔다고 생각했는데, 

지도를 보니 아직도 빈 곳이 많다. 특히, 전북지역..

그래서 선택된 변산반도 가족여행..


 


 


 

 

 

 


 

첫 날 숙박지 대명콘도,

미쿡출장으로 하루 늦게 조인하게돼,  와이프에게 나 대신 사진 좀 찍어 두라 했더니...

나 없는 하루 반 동안 찍은 사진이 딸랑 수영장 사진 몇 장 ~

대체로 여행/캠핑 좋아하는 사람들치고 카메라 멀리하는 사람 본 적 없는데,   

와이프는 사진, 블로그, SNS 등과는 철저히 담쌓고 사는 전형적인 오프라인 인류인 듯~   











San Jose에서 꼬박 27시간을 이동해 도착한 부안시외버스터미널..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가 허름한 터미널 한족에 삐뚜루 걸려있다. 

지금까지 본 천경자 화백의 그 어떤 그림보다도 가장 인상적이었던 ~







 

 

 

 

 

 

늘 그렇듯 아이들 학습효과를 고려한, 지루함 아카데미즘 돋는 와이프의 여행루트..

.. 에 포함된 부안구암리지석묘군.., 쉽게 말해 고인돌 모듬

조상님들이 힘 좀만 더 써서, 큰 돌로 세워났으면 '부안구암리스톤헨지'로 유네스코 유적에 등극했을 덴테~









 


 



새만금 홍보관,

아카데믹한 분위기를 이어가 새만금 공사의 역사와 의미를 토론하는 줄 알았으나,

실상은 탈주범 이대우의 현상금 포스터에 집중하는 중 ~




 


 




 

 


넓다.  굉장하다.

옛 예언서들 보면 서해땅이 융기하여 국토가 넓어진다는 글이 가끔 보이는데,

아무래도 이 예언가들이 꿈에서 서해안 간척사업을 본 듯 하다.







 

 


 

나름 신경써서 만든 테가 난다.



 

 

 


 

 

 

 

 

 

그러나 컨텐츠(?)는 좀 보강할 필요가 있을 듯 ~

 

 

 

 

 

 

 

 

 

 

 

 

 

 

가령, 이런거 재밌긴 한데, 새만금과 무슨 관련인지는 잘 모르겠단 ~

 

 

 

 

 

 

 

 

 

 

 

 

 

여기와서 알게 됬는데, 공사기간 무려 19년에 네덜란드를 제치고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긴 방조제였다는..

한국사람들 참 대단하다 ~   

 

 

 

 

 

 

 

 

 

 

 

 

 

 

 

 

 

 

 

 

 

 

 

 

 

 

 


 

 

 

 

 

 

 

 

 

 

 

 

 

점심은 홍보관직원의 추천으로 인근에 있는 변산명인 바지락죽집을 찾아 나섰는데,

헉~ 홍보관주위 전체가 다 바지락죽집이고, 죄다 원조라서 찾는데 좀 애먹었다.

맛은.. 기대보다 좀 심심한(?) 편 ~

 

 

 

 

 

 

 

 

 

 

 

 

대명콘도에 이은 2차 숙박지 팬션 진입로..

 

 

 

 

 

 

 

 

 

 

 

 

 

 

 

"저~기  해안가 언덕위가 팬션이에요.. 해변으로 걸어 가실래요?  차타고 돌아 가실래요?" 

난, 해변, 와이프는 차를 선택.. 

 

 

 

 

 

 

 

 

 

 

 

 

 

아아~ 이렇게 멋진 해변가를 놔두고 차로 가다니...

 

 

 

 

 

 

 

 

 

 

 

 

 

 

헉!!  날도 더운데 이런 급경사 계단이 있을 줄이야 ~ 

눙물이 ㅜㅠ

 

 

 

 

 

 

 

 

 

 

 

 

그랑메종 펜션..

 

 

 

 

 

 

 

 

 

 

 

 

 

 

신상펜션이라 깨끗하고, 넓고,

 

 

 

 

 

 

 

 

 

 

 

 

 

집기들도 대명콘도보다 오히려 더 좋긴 한데,

그럼에도 펜션가격이 어떻게 대명콘도보다 더 비쌀 수 있을까 궁금해 하다가..

 

 

 

 

 

 

 

 

 

 

 

 

 

전망 한번 보고 더 이상 불평하지 않기로..

 

 

 

 

 

 

 

 

 

 

 

 

 

 

외쿡에선, 멋진 자연속 호텔들이 도심 특급호텔보다 훠~얼씬 더 비싸다는 것을 익히 경험한지라..

이 정도 전망을 갖추고 해변으로 바로 나갈 수 있는 입지를 고려하면 나름 합리적인 가격인 듯 ~ 

 

 

 

 

 

 

 

 

 

 

 

 

게다가 펜션앞 해변은 이런 맛조개밭~

장비는 펜션에서 무료로 대여해 주니 맛조개 사냥용 소금필참

 

 

 

 

 

 

 

 

 

 

 

 

땡볕에 지친 몸을 잠시 쉬는 와중에도 끊임없이 스마트폰에 몰두하는 녀석들..

다음 여행부터는 아예 스마트폰 휴대를 금지시키거나 피쳐폰으로 바꿔야 할 듯 ~

 

 

 

 

 

 

 

 

 

 

 

 

펜션에 짐풀고 휴식했으니 다시 출발 ~

옛날 네비없던 시절엔 어찌 다녔을꼬?

-.-;

 

 

 

 

 

 

 

 

 

 

 

 

 

수성당..

서해바다를 다스리는 할머니에게 제사지내는 곳.. 끝.

 

 

 

 

 

 

 

 

 

 

 

 

부안 채석강 [扶安 彩石江]

 이름때문에 큰 강으로 오해받기 십상이지만 사실 격포항에서 격포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길이 1.5km의 해안절벽이다. 중략 ~ 

돌출된 지역인 탓에 오랜 세월 바닷물에 깎인 퇴적층은 마치 수 만권의 책을 쌓은 듯 한 거대한 층리를 이루며 장관을 이룬다.

이상 [네이버 지식백과]에서 불펌


 

 

 

 

 

 

 

 

제주도 용머리해안과 비슷한데, 훨씬 더 촘촘하달까?

대명콘도도 입지가 만만치 않게 좋군

 

 

 

 

 

 

 

 

 

 

 

 

심심해?

 

 

 

 

 

 

 

 

 

 

 

 

 

이래도 심심해?

 

 

 

 

 

 

 

 

 

 

 

 

 

 

저녁이 되자 물이 빠지면서 갯벌이 드러나기 시작 ~

 

 

 

 

 

 

 

 

 

 

 

 

 

채석강옆 하나로마트에서 사온 소고기와 와인으로 발코니에서 풍성한 저녁을 ~

 

 

 

 

 

 

 

 

 

 

 

 

 

흠 ~  고기가 상당히 포토제닉하긴 한데..

맛은 그다지 ~

 

 

 

 

 

 

 

 

 

 

 

 

 

그러나 이곳은 맛보다 멋으로 먹는 곳...

 

 

 

 

 

 

 

 

 

 

 

 

 

 

 

 

 

 

Posted by DamDong